Go! English Homepage
Join Member Add to Favorites
산업동향
HOME > 자료실 > 산업동향
바이오관련 산업동향입니다.

제목: 플라스틱 쓰레기 섬 생긴 진짜 이유, 드디어 밝혀질까?


글쓴이: 관리자 * http://www.biopack.kr

원문주소: http://www.biopack.kr/info/bbs.php?id=bp51&no=542

등록일: 2019-01-02 11:30
조회수: 36


2-1.jpg (90.7 KB)
2-2.png (250.9 KB)

More files(4)...
 
우리가 무심코 버린 일회용품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나 그 주변에 사는 동물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펠리칸이나 거북, 펭귄 위 속에서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끊임없이 들려옵니다.


태평양 한 가운데 플라스틱 섬이 생길 정도로 플라스틱 쓰레기는 바다 생태계에 커다란 재앙이다.  - GIB 제공

● 플라스틱 쓰레기, 얼마나 많길래?

호주 연방과학원(CSIRO) 연구팀에 따르면 1962~2012년 호주 남동쪽 타스만해에 사는 알바트로스, 갈매기, 펭귄과 같은 해양 조류 186종의 위를 조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개체의 59%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됐다고 합니다.

1960년대 조사 결과에서는 플라스틱 쓰레기 발견 비율이 5%에 불과했지만, 2010년에는 80%를 넘었고, 이러한 추세가 계속되면 2050년에는 플라스틱을 먹은 해양 조류가 99.8%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어쩌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많아질지도 모른다고 말합니다.


플라스틱 쓰레기의 분포를 보여주는 해양 지도. 왼쪽부터 작은 미세플라스틱, 큰 미세플라스틱, 중간플라스틱, 거대플라스틱이다. 개수를 나타내는 지도로 미세플라스틱이 대부분이고 해류의 영향으로 북반구와 남반구의 중위도 지역에 집중돼 있다. 아래 파란색 점 하나는 100억 개를 뜻한다. 맨 아래 노란색 숫자는 1000t 단위다. - 네이처 제공

바다 근처에 사는 동물들이 쓰레기를 먹이로 착각, 무심코 삼키는 일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바다로 흘러 들어오는 플라스틱 쓰레기 양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죠. 이 연구에 참여한 반 세빌리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박사는 “실제로 쓰레기가 유독 많은 태평양 중앙의 플라스틱 섬이라고 알려진 영역 (한반도 면적의 약 2배 넓이라고 합니다)에는 동물이 거의 살지 않는다”며 “호주 남쪽 바다와 같이 플라스틱 쓰레기가 꽤 많이 발견되는 지역 (아래 지도에서 파란 동그라미 이상)에 사는 해양 조류들은 10마리 중 8~9마리 뱃속에 플라스틱이 들어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설명했습니다.


호주 연구진은 바닷새 대부분의 위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 호주 연방과학원(CSIRO) 제공

아래 세계 바다의 플라스틱 쓰레기 농도를 나타낸 지도를 살펴보면 상황의 심각성을 더욱 실감할 수 있습니다.
 

250명의 해양과학자들이 참여한 맬러스피나 해양 프로젝트( Malaspina expedition) 국제 연구팀은 2010년에서 2011년 사이, 442개 지역의 플라스틱 농도를 조사해 지도 위에 나타냈다.   - Cozar, A., et al. 제공

● 눈에 보이지 않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더 문제

둥둥 떠다니는 플라스틱 물병보다 유리 구슬처럼 반짝이는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가 더 문제다. - IUCN report/ Photo : Race for water/Christophe Launay 제공

그런데 비닐봉지나 물병, 뚜껑, 빨대, 일회용 컵과 같은 눈에 보이는 플라스틱 쓰레기만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플라스틱 조각 중에서 지름이 5㎜ 이하(세계자연보전연맹 IUCN 기준)인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는 정수 처리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고 하수구를 통해 강으로 바다로 그대로 흘러갑니다. 물속에 둥둥 떠 있어도 사람 눈엔 잘 보이지 않으니 치우기도 어렵지요.

더욱 문제가 되는 이유는 바다 생물들이 반짝거리는 이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를 물고기 알과 같은 먹이라고 착각해 주식처럼 먹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5년 여름 일본 도쿄만 지역에서 잡은 멸치 64마리 중 49마리 (77%)의 몸속에서 평균 2.3 조각의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된 사례가 지난해 9월 학술지 ‘네이처’에 소개됐습니다.

지난 2월 21일, IUCN은 이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와 관련된 최신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바닷속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Primary Microplastics in the Oceans)’ 예비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950만톤의 플라스틱 쓰레기 중 3분의 1 정도 (약 15~31% 사이)가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입니다.  


다나카 고스케 도쿄대 교수팀이 일본 도쿄만에서 직접 채취한 미세 플라스틱 입자들. 각 입자 오른쪽 아래 하얀 막대가 0.5mm(=500um)다.    - 네이처 제공

IUCN은 보고서에서 “북아메리카와 유럽과 같이 비교적 플라스틱 쓰레기 처리 시설이 잘 갖춰진 지역에서도 입자가 작은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는 걸러지지 않고 바다를 오염시킨다”며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게다가 이런 미세 플라스틱은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일상 용품에도 많이 들어있습니다. 세척력을 강화하는 세안제 속 알갱이나 치약 속에 들어있고, 일부 화장품이나 세탁 세제, 타이어 일부, 심지어 도심 속 먼지 속에도 포함돼 있습니다.

미세 플라스틱을 삼킨 바다 생물들은 섭식 장애를 동반한 장폐색증을 앓거나, 심각한 경우 죽음으로 이어져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점은 우리가 무심코 사용한 생필품으로 발생한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가 다시 바다로 유입되고, 이렇게 유입된 쓰레기를 먹고 자란 물고기가 다시 우리의 식탁에 오를 확률이 꽤 높아졌다는 사실입니다.    

● 플라스틱 섬이 생긴 이유, 수학으로 밝혀
이런 사태 속에서 과학자들이 가만히 있을리 없습니다. 최근 프란시스코 베론 바라(Francisco Beron-Vera) 미국 마이애미대 해양 대기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를 치울 수 있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했습니다. 연구팀은 바다 표면 위에 떠 있는 작은 구형 물체의 움직임을 예측, 추적할 수 있는 새로운 수학 모델을 개발했습니다.

태평양 한 가운데 생긴 플라스틱 섬의 생성 원인으로는 바람과 해류가 꼽힙니다. 또 아열대 환류(북태평양 지역에서 시계방향으로 바닷물이 순환해 생기는 일종의 소용돌이 현상)의 영향으로 쓰레기가 한 곳으로 모였다는 주장이 유력합니다.

☞아열대 환류: 북태평양 지역에서 시계방향으로 바닷물이 순환해 생기는 일종의 소용돌이 현상

그 동안 이 주장을 뒷받침할 과학적 근거가 없어 논란의 여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모델을 이용하면 플라스틱 섬이 만들어진 이유를 정확하게 설명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연구팀은 미국 해양대기관리처 (NOAA)가 그 DB를 관리하는 바다 위 GPS 추적용 부표를 활용해 바다 위 플라스틱 쓰레기 이동 경로를 분석했습니다. 지난 20년 동안 바다 위 부표가 어떤 패턴과 경로로 움직였는지 추적하기 위해 고정형 부표와 각 대양 위의 바람과 해류를 따라 일정 거리를 움직이는 유동형 부표의 위치 정보 데이터를 활용했습니다. 여기에 물과 바람으로 발생할 수 있는 소용돌이와 같은 변수도 모두 고려했습니다.

모델을 돌려본 결과 한 곳에 고정돼 있는 물질이 아닌, 바다 위를 자유롭게 떠 다니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현재 플라스틱 섬 위치에 정확하게 모이는 현상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연구팀을 이끈 베라 교수는 “만약 기존 연구자들의 주장대로 오직 아열대 환류 때문에 발생하는 무역풍이 플라스틱 섬을 만들었다는 결론에 이르려면, 무역풍의 세기가 지금보다 더 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어  “플라스틱 섬이 만들어진 이유를 정확히 밝히기 위해서는 떠다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크기, 무게, 각 쓰레기에 작용하는 관성의 크기까지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의 수학 모델을 활용하면, 플라스틱 섬과 같은 작은 규모의 쓰레기 섬을 관찰하거나, 바다로 유입된 플라스틱 쓰레기의 이동 경로를 예측하는 쓰레기 추적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항공 사고로 바다 위에 흩어진 비행기 파편을 수거하고, 유조선 사고 후 오염 물질을 추적하거나, 발견되지 않은 빙산을 탐사할 때에도 쓰일 전망입니다.  

이 논문은 지구물리학 연구지(Geophysical Research Letters) 지난해 12월 15일자에 수록됐습니다.

출처: https://dongascience.com/news.php?idx=16749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플라스틱 쓰레기 섬 생긴 진짜 이유, 드디어 밝혀질까? 2019-01-02 36
 EU 대형 음료사, 재활용 주력 주장 2019-01-02 26
 먹을 수 있는 빨대인 '롤리스트로우(Loli Straw)' 2019-01-02 39
 플라스틱 폐기 문제 해결한 친환경 소재 주방용품 선보여 2019-01-02 42
 세븐일레븐, 도시락도 재활용 가능한 용기 테스트 중 2018-06-28 476
 한국 카페 문화의 어두운면 - 재활용어려운 컵 매년 수십억개 사용중 2018-06-27 567
 한국 토양에 정착 못한 ‘생분해성플라스틱’ 2016-10-25 1834
495  ‘친환경성’ 과대 포장한 GS·CU 도시락 용기 2019-01-02 36
494  [독일] 플라스틱 포장 산업 동향 2019-01-02 43
493  ‘14일간 과일 신선도 유지’ 말레이 기업 스티커, 원료는? 2019-01-02 21
492  중국 thyssenkrupp, COFCO의 첫 상업용 PLA공장 시운전 2019-01-02 25
491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애벌레가 있다고? 2019-01-02 28
490  플라스틱 쓰레기를 해결할 새로운 발견 ‘왁스웜’ 2018-11-23 125
489  [영국] 바다를 구하는데 도움을 주는 병, 몇 시간이면 생분해 시작 2018-11-23 91
488  [영국] Sport Pursuit, 사탕수수로 만든 배송봉투 사용 2018-11-23 91
487  KEVIN MURPHY, 미용업계 최초 100% 해양 플라스틱 유래 포장재 적용 2018-11-23 100
486  [독일] ALPLA, 가정용 퇴비화가능 커피 캡슐 출시 2018-11-23 57
485  [브라질] Braskam, 바이오 폴리에틸렌 ‘탄소 네거티브’ 인증 받아 2018-11-23 53
484  [미국] 폐기물 줄일 수 있는 바이오 기반 플라스틱 2018-10-01 245
483  [영국] 마라톤 경기에 해초 기반 음료용기 소개 2018-10-01 239
482  재활용 골칫덩이 플라스틱 페트병… 분해 효소 개발됐다 2018-10-01 142
481  일회용컵 규제 한달...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되고 있나? 2018-10-01 135
480  일회용 컵 하루 7000만개…이젠 좀 줄여야 하지 않을까요? 2018-10-01 77
479  한국인이 쓰는 일회용컵 25,700,000,000개… 플라스틱은 세계 1위 2018-10-01 102
478  중국산 스마트폰 세계 시장 점유율 50% 돌파 2018-09-18 132
477  中 외국 쓰레기 수입금지 1년, 플라스틱 재활용 업계 구조전환 촉진 2018-09-18 170
476  종이컵 100개 중 1개만 재활용 된다고요? 2018-09-05 263
475  내달 일회용컵 본격 규제에…고민 깊어지는 커피전문점 2018-09-05 195
474  손님 몰리는 주말… 실종된 단속, 넘쳐나는 ‘1회용 컵’ 2018-09-05 196
473  年 사용량만 260억개...1회용 컵 남용 막는다 2018-09-05 136
472  [일문일답] 김은경 환경부 장관 "실내에서 1회용컵 전면 사용금지 추진" 2018-09-05 112
471  맥도날드, '체면'만 차린 일회용컵 규제...'눈 가리고 아웅' 2018-09-05 129
470  용산구, 커피전문점 1회용 컵 사용 단속 돌입 2018-09-05 109
469  커피전문점 1회용컵 규제 강화 2018-09-05 116
468  PE코팅 종이컵' 재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일회용컵 나왔다 2018-09-05 234
467  반쪽 수박 위생에 취약 세균 급속도 늘어... '비닐 랩'을 씌운 수박 위생 관리 소홀 2018-06-27 523
466  식약처, 식품 중 벌레 이물을 줄일 수 있는 방충 소재 개발 2018-04-30 476
465  [우크라이나] 생분해성 멀칭(mulching) 필름의 상업 생산 및 적용 2018-04-30 445
464  [미국] 생분해성 고리로 포장된 맥주캔 판매 시작 2018-04-30 469
463  바이오플라스틱 냉장고 2018-04-30 429
462  Stora Enso, 바이오기반의 리그닌 ‘Lineo’ 출시 2018-04-16 391
461  “감자로 플라스틱을 만든다?” 2018-04-10 429
460  플라스틱 분해효소 구조도 규명한국과학기술원(KAIST)미생물로 친환경 플라스틱 생산 2018-04-10 513
459  [미국] 옥수수를 이용한 미래의 바이오플라스틱 2018-04-10 462
458  [이스라엘] ‘종이냐 플라스틱이냐’라는 질문에 대한 새로운 답변 2018-04-10 404
457  [이탈리아] 커피 캡슐 위기의 해결책? 50일이면 분해되는 생분해성 캡슐 2018-04-10 417
456  [뉴질랜드] 사회적 기업 For The Better Good’, 식물로 만든 용기 Plant Bottle 출시 2018-04-09 392
455  [영국] Unilever, 최초의 100% 생분해성 PG tips 티백 판매 2018-04-09 378
454  [오스트리아] 호흡할 수 없는 플라스틱 봉지 2018-04-09 359
453  서울시, 커피 찌꺼기 축산농가 퇴비로 재활용 체계 마련 2018-04-09 398
452  정부, 3D프린팅 산업진흥에 올해 457억 원 투입 2018-04-09 375
451  [이스라엘] ‘종이냐 플라스틱이냐’라는 질문에 대한 새로운 답변 2018-03-19 443
450  플라스틱코리아, 스토라 엔소(Stora Enso) / 원유기반 페놀소재 대체재생가능 바이오원료 출시 2018-03-19 491
449  한국포장협회, 2018년 03월 01호 Global Packaging News 2018-03-19 504
448  英 세계 최초 플라스틱 포장 사용 않는 대형마트 2018-02-20 535
447  코카콜라, 새 글로벌 비전 ‘쓰레기 없는 세상’ 천명 2018-02-20 492
446  [영국] 1회용 제품 쓰레기 문제를 해결해주는 생분해성 바이오 기반 컵과 뚜껑의 개발 2018-01-08 521
445  [보고서] 소비자와 함께 하는 바이오기반 플라스틱 포장 트렌드 2018-01-08 547
444  [중국] 바이오플라스틱을 장려해 잉여 옥수수 문제를 해결 2018-01-05 588
443  국내 바이오 플라스틱 산업의 현주소를 말하다 2018-01-05 736
442  中 화장품 올라 탄 SK케미칼…친환경 소재 신공장 가동률 급상승 2018-01-05 458
441  [파키스탄/중국] 플라스틱을 먹어 치우는 곰팡이 발견 2018-01-05 432
440  [EU]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재활용을 요구하는 유럽 바이오플라스틱 협회 2018-01-05 468
439  [보고서] 소비자와 함께 하는 바이오기반 플라스틱 포장 트렌드 2018-01-05 436
438  일회용 포장용기도 전문기업 “쿡앤락”에서… 종류는 UP, 가격은 Down 2018-01-05 504
437  포장기술 개발해 냉동피자 맛 아삭하게 2018-01-05 511
436  ‘플라스틱 먹는 애벌레’, 생화학적 소화가능성 의문 2018-01-05 468
435  SK케미칼·현대차, 車 식물성분소재 적용 2018-01-04 470
434  스토라 엔소(Stora Enso) 2018-01-04 437
433  미국 재생가능 에너지 연구소(NREL)-이산화탄소와 셀룰로오스를 모두 이용하는 대사경로 규명 2018-01-04 421
432  유럽위원회, 2021년부터 작물유래 바이오연료 단계적으로 폐지 2018-01-04 447
431  바이오미(Biome)-바이오기반 퇴비화 가능 플라스틱 소재 개발 2018-01-04 448
430  식품의약품안전처 '생분해성 용기,초장 이해하기' 소책자 발간 2018-01-04 444
429  독일연방위해평가원, "알루미늄 호일·용기, 치매와 암 유발" 경고 2018-01-04 462
428  전라남도, 농식품 포장디자인 개발 지원사업 추진 2018-01-04 460
427  GS25 업계 최초 도시락 뚜껑 소재 PP로 재질 변경 2018-01-04 578
426  바이오플라스틱 제품 개발 동향 및 물성 DB 분석 2018-01-03 483
425  [남아프리카] Mondi, 물에녹는 필름 개발 - 폐기물을 대폭 줄일 수 있어 2018-01-03 532
424  [미국] Ecovative, 버섯으로만든‘mResin’출시 - 플라스틱대체품으로버섯을키우는기업 2018-01-03 1061
423  쓰리디아이템즈 푸드프린터 개발 착수 2018-01-03 442
422  '3D프린팅 기술'로 의료기술의 혁신 예고 2018-01-03 432
421  [독일] Bio-lutions, 농업폐기물을 생분해성 포장으로 - 인도에 Bio-lutions Eco Techh India설립 2018-01-03 424
420  [중국] 생문해성 플라스틱 시장, 급속한 성장 추세 - 플라스틱 백, 생분해성 플라스틱 백으로 대체 2018-01-03 430
419  [미국] USDA의 인증을 받은 Eastman Chemical의 바이오플라스틱 2018-01-03 437
418  [일본] 견과류 껍질로 기능성 플라스틱재료 개발 화학물질 사용않고 실온에서 성형 가능 2018-01-03 577
417  [이탈리아] 3세대 바이오 플라스틱 개발 버려지는 재료를 다시 활용 2018-01-03 414
416  [유럽] Danone-Nestle Waters, NaturALL Bottle Alliance, 바이오PET 개발위해Origin Materials와협력 2018-01-03 421
415  오리온, 성보잉크–한두패키지와 친환경 포장재 개발 2018-01-03 489
414  플라스토(Plasto) / 사탕수수 원료 환경친화 플라스틱 소재 장난감 2018-01-02 522
413  [미국] 바이오플라스틱, 플라스틱 오염에 대항하는 자연의 무기 2018-01-02 464
412  [일본] 유통업체를 위한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쇼핑백 2018-01-02 448
411  [일본] '100% 식물 유래' 친환경 플라스틱 병의 실용화를 목표로 하는 산토리 2018-01-02 449
410  [독일] Reverdia의 Biosuccinium으로 만든 바이오유래 지속가능한 신발 2018-01-02 427
409  [덴마크] 여러 세대가 공유할 수 있는 바이오소재로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려는 레고 2018-01-02 665
408  [일본] PLA의 사출 성형에 성공 2018-01-02 518
407  [스페인] 리모넨을 이용한 바이오폴리카보네이트 생산 기술 개발 2018-01-02 463
406  [미국] 유기농제품 생산에 생분해성 멀칭필름 적용 테스트 2018-01-02 1133
405  [미국] 애완동물을 위해 협력하는 대두기반 인조잔디 기업 2018-01-02 431
404  [프랑스] 우유 기반 바이오플라스틱을 개발한 신생기업 2018-01-02 450
403  [유럽]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여주는 생분해성 해초 포장 2018-01-02 566
    
1    2   3   4   5   6  
Tel.02-6238-6283~5 | Fax.032-344-6283 | For comments or opinions write tawake@naver.com
copyrights 2010-2019 KBMP all rights reserved.